의사들의 음모

의사들의 음모이오시프 스탈린에 의해 만들어진 반유태주의 음모론이다.

1952년, 스탈린 앞으로 한 통의 편지가 도착한다. 의사 리디아 티마슈크가 쓴 것으로, 소련의 일부 의사들이 주요 정부 요인들을 살해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내용이었다. 4년 전 사망한 한 고위 관직자도 그들이 살해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.[1]

이후 스탈린은 MGB 장관에게 의사들에 대한 즉시 체포와 조사를 명령했고, 스탈린의 주치의가 포함된 9명의 의사는 체포되었다. 이후 이들은 스파이가 맞았다고 자백했고, 이후 9명 중 2명이 사망했다.[1]

사건에 연루된 9명 중 6명이 유대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스탈린은 이후 수백 명의 유대인을 총살하게 된다.[1]

1953년 1월, 한 머릿기사가 소련의 신문인 프라우다지의 1면을 장식했다.

의학계 교수들로 구성된 파렴치한 첩자와 암살자들 — 1953년 1월, 프라우다지

그것은, 1930년대 스탈린의 대숙청 기간에도 그와 비슷한 내용의 머릿기사가 등장했었다는 사실에 주목한 수백만 시민들에게는 하나의 충격이었다. 신문기사는 그들을 일컬어 '인민 속에 숨겨진 적'이라 묘사했다

그러나 이 사건은 스탈린의 자작극이었다. 소련의 지도자로서 암살의 위협을 받던 그는 자신의 절대 권력을 대중에 보여주기 위해 이러한 자작극을 만들었다. 이후 이 사건에 연루되어 수많은 의사들이 죽거나 투옥되었다.[1]

이 사건이 있은지 2개월 후, 스탈린은 자신의 비밀 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다. 의사들의 음모 사건으로 인해 스탈린을 치료해줄 의사가 없었고, 스탈린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채 나흘 만에 사망하게 된다.[1]

스탈린의 반유대주의 정책은 그의 집권과 더불어 계속 추진되어 왔다. 1952년에는 25명의 유태인 작가와 지식인이 총살당한 바 있었다. 그런 상황하에서 새로운 유태인 '반란군'의 적발은 곧 1930년대 스탈린에 의한 반유대주의 정책의 반복을 의미했다.

Copyright